로고

영동군, 스마트팜 인재 양성 교육 인프라 구축

전국 유일, 지역 내 고등학교·대학교 스마트팜 학과 신설

박채희 | 기사입력 2024/02/07 [21:52]

영동군, 스마트팜 인재 양성 교육 인프라 구축

전국 유일, 지역 내 고등학교·대학교 스마트팜 학과 신설

박채희 | 입력 : 2024/02/07 [21:52]

▲ 충북 영동군은 7일 지역내 유원대학교와 영동산업고학고등학교에 스마트팜 학과를 신설하고 졸업 후 지역의 스마트 농업 청년 농으로 연계해 미래 농업의 핵심 인재로 양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유원대학교 전경. (사진=영동군 제공)   © 뉴스TV24

[뉴스TV24/대전] 박채희 기자 = 충북 영동군이 스마트팜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 인프라 구축에 주력하고 있다. 

 

7일 군에 따르면 지역내 유원대학교와 영동산업고학고등학교에 스마트팜 학과를 신설하고 졸업 후 지역의 스마트 농업 청년 농으로 연계해 미래 농업의 핵심 인재로 양성할 계획이다. 

 

군은 민선8기 핵심 공약 중 하나인 스마트팜 육성을 위해 전담 부서를 꾸려 스마트팜 단지 등을 조성하면서 청년들이 스마트팜으로 지역에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게 교육 인프라를 구축하는 등 '투 트랙(two track) 전략'으로 스마트팜 육성을 추진하고 있다. 

 

유원대학교는 도내에서 유일하게 미래농업과 ICT 기술이 융합된 스마트팜 분야를 연구하는 스마트팜 학과를 신설해 2024년도 신입생 20명을 모집했다.

 

영동산업과학고등학교도 지난해 7월 교육부·한국직업능력연구원·충청북도교육청이 주관한 '2023년 직업계고 재구조화 지원사업'에 선정돼 2025년부터 스마트팜학과(1학급) 신입생을 모집한다.

 

영동은 인구 4만 여명의 작은 군이지만 전국에서 유일하게 지역내 고등학교와 대학교에 스마트팜 학과가 있는 청년농 양성소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향후 군에서 운영하는 임대 스마트팜 단지에 스마트팜학과를 졸업한 학생들을 우선 선발, 운영 경험과 기술 습득은 물론 개인 스마트팜을 조성할 목돈도 마련할 수 있는 영농창업을 위한 밑거름의 기회도 줄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스마트팜 인재 양성 교육 인프라 구축은 지역에 청년 농업인이 정착하는 밑거름이 돼 농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라며 "이들이 영동의 미래농업을 더 스마트하고 농촌을 더 매력 있게 만들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스마트농업 육성은 민선8기 핵심 공약으로, 스마트농업 장기발전 육성계획을 수립해 청년 임대 일라이트 스마트팜 단지, 영동 알천터 스마트팜 단지 등 대규모 스마트팜 단지 조성에 나서고 있다.

 

매년 50농가에 ICT융·복합 시설장비, 정보시스템 등 스마트농업 보급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