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영동군, 백내장·무릎인공관절 수술비 지원 '호응'

현재까지 115명 신청, 수혜자 폭증

강희창 | 기사입력 2024/03/18 [10:51]

영동군, 백내장·무릎인공관절 수술비 지원 '호응'

현재까지 115명 신청, 수혜자 폭증

강희창 | 입력 : 2024/03/18 [10:51]

▲ (사진=영동군 제공)  © 뉴스TV24

[뉴스TV24/영동] 강희창 기자 = 충북 영동군이 추진중인 백내장·무릎인공관절 수술 의료비 지원이 호응을 얻고 있다.

 

18일 군에 따르면 민선8기 공약으로, 올해 첫 시행하고 있는 이 사업은 수혜자가 폭증하고 있다.

 

현재까지 115명(백내장 93명, 무릎인공관절 22명)이 수술비 지원 신청서를 제출했으며 49명(백내장 41명, 무릎인공관절 8명)이 수술을 마쳤다. 

 

군은 노인들의 의료비 부담 경감과 건강한 노후생활 보장을 위해 백내장은 1안(眼)당 25만 원씩 최대 50만 원까지 지원, 무릎인공관절은 무릎당 120만 원씩 최대 240만 원까지 지원된다.

 

상촌면에 거주하는 최모씨(여·74)는 "무릎인공관절 수술 전에는 무릎 통증이 너무 고통스러워 삶의 의욕도 없었는데 수술 후 통증 없이 일상생활을 할 수 있어 너무 기쁘다"고 전했다. 

 

백내장·지원 대상은 신청일 기준, 1년 이상 영동군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는 65세 이상으로 건강보험료 기준 중위소득 150% 이하인 사람이며 지원 범위는 급여부분 본인부담금에 해당하는 검사비·진료비·수술비 등 의료비다.

 

군 관계자는 "경제적 이유로 백내장과 무릎인공관절 수술을 받지 못하는 지역 어르신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올해에도 군민 맞춤형 보건행정 추진에 박차를 가해 의료 사각지대를 해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동군은 백내장 수술비, 무릎인공관절 수술비, 대상포진 무료 예방접종, 보청기 구입비 등을 지원해 어르신 의료복지에 힘쓰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