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봄바람 휘날리는 '벚꽃 품은 영동'

영동천·용두공원 등 지역 곳곳 벚꽃 만개, 봄내음 만끽

강희창 | 기사입력 2024/04/05 [09:58]

봄바람 휘날리는 '벚꽃 품은 영동'

영동천·용두공원 등 지역 곳곳 벚꽃 만개, 봄내음 만끽

강희창 | 입력 : 2024/04/05 [09:58]

▲ 충북 영동군에 완연한 봄기운이 가득 차면서 지역 곳곳의 벚꽃나무들이 만개했다. (사진=영동군 제공)  © 뉴스TV24

[뉴스TV24/영동] 강희창 기자 = 충북 영동군에 완연한 봄기운이 가득 차면서 지역 곳곳의 벚꽃나무들이 만개했다.

 

공원과 하천변, 도심 곳곳에 식재된 영동의 벚꽃나무들은 꽃샘추위 이후 일제히 꽃망울을 터트리며 특별한 봄의 낭만을 전하고 있다.

 

영동 지역에는 영동읍의 영동천과 용두공원, 황간면의 초강천, 용산면의 법화천, 양산 호탄리 등 벚꽃 명소들이 분포돼 있다.

 

이곳의 벚꽃들은 최근 이어진 꽃샘추위로 개화가 늦어졌으나 지난 주말을 기점으로 일제히 피어올랐다.

 

특히 군민의 문화·휴식공간인 영동천변도 화려하게 벚꽃들로 뒤덮였다.

 

이 구간은 영동천 주변으로 빼곡히 들어선 벚꽃나무가 장관을 이뤄 봄나들이 상춘객들의 소풍 장소이자 군민들의 건강 산책코스,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로 큰 인기를 누리는 곳이다. 

 

아울러 영신중 후문부터 하천을 따라 양방형 1㎞ 구간에 수목 등과 다양한 포토존이 설치돼 한가롭게 거닐며 추억을 남길 수 있다. 

 

용산면 법화천·황간면 초강천 벚꽃길도 지난주 야간 경관조명 점등 행사를 가지며 주민들의 힐링 공간을 만들었다. 

 

야간 경관조명은 벚꽃이 질 때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영동천변을 찾은 한 주민은 "떨어지는 벚꽃이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한다"며 "벚꽃이 떨어지는 속도로, 느리지만 우아하게 살아보고 싶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