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산불위기경보 '경계'…대형산불대비 긴급 점검회의 개최

산림청, 전국 시·도 산불관계관 대형산불방지 대책 논의

강희창 | 기사입력 2024/04/09 [16:55]

산불위기경보 '경계'…대형산불대비 긴급 점검회의 개최

산림청, 전국 시·도 산불관계관 대형산불방지 대책 논의

강희창 | 입력 : 2024/04/09 [16:55]

▲ 남성현 산림청장이 9일 오전 정부대전청사 중앙산림재난상황실에서 화상회의로 열린 '전국 시·도 대형산불 대비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제공)  © 뉴스TV24

[뉴스TV24/대전] 강희창 기자 = 산림청은 전국에 산불 발생 위험이 커짐에 따라 각 시‧도 산불관계관 등이 참여한 가운데 온라인 영상회의를 열어 대형산불대비 현황을 긴급 점검했다고 9일 밝혔다.

 

매년 4월은 봄철 영농준비로 영농부산물 소각이 빈번하게 이뤄지고 계절특성상 비가 자주 오지 않아 대형산불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시기로, 산림청은 8일 산불위기경보를 전국에 걸쳐 '경계' 단계로 상향했다.

 

이번 긴급점검회의에서는 산불 발생 시 현장 통합지휘본부를 운영해 산불재난특수진화대와 고성능 산불진화차를 신속하게 투입하고 산림청 진화헬기와 각 시·도 배치된 임차헬기를 상호지원하는 등 대형산불 확산을 막기 위한 초동대응 방안을 심도있게 논의했다.

 

아울러 주기적인 농촌지역 마을회관 홍보, 감시인력의 효율적 배치·근무시간 연장 등 대국민 인식개선과 현장여건에 맞는 예방활동이 중요함을 강조했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신속하고 효율적인 산불대응체계를 마련해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안전을 지키겠다"며 "산불발생 위험기간에는 더욱 빈틈없는 산불상황관리를 통해 산불대응에 총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