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대전시-신한은행, 소상공인 상생지원 '맞손'

'땡겨요' 배달앱 활용 업무협약…중개수수료 2%만 내면 이용 가능

강희창 | 기사입력 2024/04/09 [17:59]

대전시-신한은행, 소상공인 상생지원 '맞손'

'땡겨요' 배달앱 활용 업무협약…중개수수료 2%만 내면 이용 가능

강희창 | 입력 : 2024/04/09 [17:59]

▲ 대전시와 신한은행은 9일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이장우 대전시장과 정상혁 신한은행장이 참석한 가운데 신한은행 '땡겨요' 배달앱을 활용한 '소상공인 상생지원 업무협약'을 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장우 대전시장(오른쪽)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전시]  © 뉴스TV24

[뉴스TV24/대전] 강희창 기자 = 대전시와 신한은행은 9일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이장우 대전시장과 정상혁 신한은행장이 참석한 가운데 신한은행 '땡겨요' 배달앱을 활용한 '소상공인 상생지원 업무협약'을 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외식업체의 배달앱 사용이 갈수록 증가하는 상황에서거대플랫폼의 과도한 중개수수료로 인한 소상공인의 경영부담을 줄이고 매출 확대를 도울 목적으로 마련됐다.

 

주요 협약 내용을 보면 시는 배달앱 플랫폼 내 지역사랑상품권·온누리상품권 결제수단 연계를 지원하고 플랫폼 이용 활성화를 맡는다. 

 

신한은행은 플랫폼 운영관리(가맹점 모집, 소비자홍보 등), 전통시장 전용 탭 구성·온라인 판로 확대 지원 등을 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 소상공인은 입점 수수료, 월 고정료, 광고료 등 별도 수수료 없이 기존 민간 배달앱 대비 저렴한 중개수수료(2%)만 내면 배달앱을 가입·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 신한은행으로부터 당일 정산 서비스, 마케팅 지원 등 다양한 혜택도 제공받는다. 

 

시는 지역사랑상품권 대전사랑카드를 땡겨요 배달앱 결제수단으로 제공하는 한편, 전통시장·(골목형)상점가에서 활용할 수 있는 온누리상품권을 배달앱 결제수단으로 전국 최초로 도입, 배달앱을 사용하는 시민에게도 다양한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특화사업으로 전통시장 카테고리 전용관을 별도 구축해 전통시장 물품을 값싸고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전통시장 온라인 장보기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소상공인 어려움에 공감하고 온라인 상생 배달앱 '땡겨요'를 저렴한 수수료로 이용할 수 있게끔 판로를 열어준 신한은행에 감사한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장기간의 코로나 여파·경기침체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이 경영 부담을 해소하고 전통시장 매출 상승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신한은행이 운영 중인 배달앱 '땡겨요'는 사회공헌을 위한 ESG경영차원에서 지난 2022년 1월 정식 출시됐다. 

 

현재까지 누적 가입자 300만 명, 주문 1620억 원, 월간 활성이용자수(MAU) 사용자 4위를 기록하며 지속 성장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