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산불재난 신속대응 위해 산불진화임도 확충한다

산림청, 1~30일 대형산불특별대책 기간 산불진화임도 현장점검

강희창 | 기사입력 2024/04/11 [21:08]

산불재난 신속대응 위해 산불진화임도 확충한다

산림청, 1~30일 대형산불특별대책 기간 산불진화임도 현장점검

강희창 | 입력 : 2024/04/11 [21:08]

▲ 남성현 산림청장(왼쪽)이 11일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 산불진화임도를 찾아 방세환 광주시장, 수원국유림관리소 관계자 등과 산림재난 대응 기반 시설과 산불대응 고성능 산불진화차 운영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제공)  © 뉴스TV24

[뉴스TV24/세종] 강희창 기자 = 산림청은 4월 한달 간 시행되는 '봄철 산불특별대책기간'을 맞아 경기도 광주시에 조성된 산불진화임도의 산림재난대응 기반 시설과 고성능 산불진화차 운영현황을 점검했다고 11일 밝혔다.

 

산불진화임도는 산불에 특화된 기준을 적용한 임도다. 

 

일반 임도보다 폭이 넓어 통행속도가 기존 20㎞/h에서 40㎞/h로 두 배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아울러 산불진화용 물을 공급하는 취수장과 산불진화차 등 진화자원이 투입될 수 있는 공간이 확보돼 있어 산불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핵심시설이다.

 

특히 산불진화헬기가 투입될 수 없는 야간 산불진화에 필수적인 시설로, 임도 설치 유무에 따라 진화효율이 약 5배가량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22년 울진에서 산불이 발생했을 당시 산불진화임도가 조성된 덕분에 대왕송 등 200~500년 된 소나무 8만5000그루를 산불로부터 지킬 수 있었으며 2023년 합천에서 산불이 발생했을 때도 인력과 장비가 신속하게 투입돼 조기진화에 성공한 바 있다.

 

▲ 산림청은 4월 한달 간 시행되는 '봄철 산불특별대책기간'을 맞아 경기도 광주시에 조성된 산불진화임도의 산림재난대응 기반 시설과 고성능 산불진화차 운영현황을 점검했다고 11일 밝혔다. 사진은 산불대응 고성능 산불진화차가 물 뿌리고 있다. (사진=산림청 제공)  © 뉴스TV24


산림청은 산불발생 위험이 높은 동해안 지역에 산불진화임도 700㎞ 포함해 2027년까지 총 3332㎞의 임도를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산불 발생시 대형산불로 이어지지 않도록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조기진화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공중과 지상에서 입체적인 산불진화를 위해 적재적소에 재난대응시설을 갖춰나가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