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울진금강소나무숲 폭설 피해 대응 현장토론회

산림청, 민·관·학 등 각계 의견 수렴한 합리적 대응방안 마련

강희창 | 기사입력 2024/04/16 [20:56]

울진금강소나무숲 폭설 피해 대응 현장토론회

산림청, 민·관·학 등 각계 의견 수렴한 합리적 대응방안 마련

강희창 | 입력 : 2024/04/16 [20:56]

▲ 산림청은 국립소광리산림생태관리센터에서 울진금강소나무숲 폭설피해지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복구방안을 모색하는 현장토론회를 열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산림청 제공)  © 뉴스TV24

[뉴스TV24/대전] 강희창 기자 = 산림청은 국립소광리산림생태관리센터에서 울진금강소나무숲 폭설피해지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복구방안을 모색하는 현장토론회를 열었다고 16일 밝혔다.

 

울진금강소나무숲은 금강소나무뿐만 아니라 꼬리진달래, 세잎승마 등 희귀·특산 식물이 서식하고 있어 중요한 산림자원 보유지역으로 약 3705㏊의 면적이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있다.

 

산림청은 지난 2월 폭설로 피해를 입은 울진금강소나무숲 복구를 위해 소광리 지역주민을 비롯한 울진군, 전북대·경북대 등 학계, 국립산림과학원, 산지보전협회 등 산림분야 내‧외부 전문기관과 함께 폭설피해 대응협의회를 구성했다.

 

이날 현장토론회에는 소광리 피해현장을 방문해 복구현황을 살펴보고 폭설피해에 대한 정밀조사와 2차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피해목 제거작업, 효율적인 사후관리 방안 등을 논의했다.

 

김용관 산림청 산림보호국장은 "다양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복구부터 사후관리까지 합리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주민들의 안전을 지키고 금강소나무숲을 조속히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2월 21일부터 1차 긴급복구를 시행한 바 있으며 이번 논의내용을 반영해 피해지역의 복구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