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이장우 대전시장 "윤석열 대통령, 대전교도소 이전 등 지역 현안사업 지원 약속"

민생토론회에서 지역 주요 현안사업 건의…윤 대통령, 대전교도소 이전·호남선 지하화·CTX 착수 등 지원 답변

박채희 | 기사입력 2024/02/16 [21:23]

이장우 대전시장 "윤석열 대통령, 대전교도소 이전 등 지역 현안사업 지원 약속"

민생토론회에서 지역 주요 현안사업 건의…윤 대통령, 대전교도소 이전·호남선 지하화·CTX 착수 등 지원 답변

박채희 | 입력 : 2024/02/16 [21:23]

▲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전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 열두 번째, '대한민국을 혁신하는 과학기술 수도 대전'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 뉴스TV24


[뉴스TV24/대전] 박채희 기자 = 이장우 대전시장은 16일 오후 대전시청 기자실을 찾아 민생토론회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만나 대전의 주요 현안 사업에 대한 지원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호남 고속도로 지화화 사업이 3조 8000억 원 가까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되는데 국가산단을 포함한 대덕특구를 가로지르는 호남고속도로의 지화화가 대전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하다"고 건의했고 대통령께서는 '정부와 함께 추진해보자'라고 말씀하셨다"면서 호남고속도로 지하화 추진 의지를 강하게 전했다. 

 

대전교도소 이전과 관련해선  "대통령께서 '이전 부지가 마련되면 이번 정부에서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히셨다"면서 “이미 예정된 이전 부지가 있으며 신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예타를 면제해 줄 것도 건의했다"고 밝혔다. 

 

토론회에서 윤 대통령이 충청권 광역급행철도(CTX)를 임기 내에 착수하겠다고 밝힌 점도 강조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에게 바이오기업 관련 규제 혁신과 기업중심은행 설립·대전투자정 설립에 대한 관심을 기울여줄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에 앞서 이장우 대전시장은 오늘 오전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 열두 번째, '대한민국을 혁신하는 과학기술 수도 대전'에 참석, 대전이 대한민국 과학수도로 업그레이드 되기 위한 대전시 주요 현안을 건의했다. 

 

윤 대통령, 현장전문가, 지자체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대전은 과학의 수도로 과학기술이 가장 집약적으로 발전해 온 지역이기 때문에 철도 지하화 같은 도시경쟁력을 갖춰야 하고 국가도 적극 지원하겠다"며 "과학 수도 메가폴리스를 확실하게 만들어 내 대한민국 발전의 경쟁력이 강화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이장우 대전시장(오른쪽 두 번째)은 16일 오후 대전시청 기자실을 찾아 민생토론회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만나 대전의 주요 현안 사업에 대한 지원을 건의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 뉴스TV24


이를 위해 ▲대전-세종-청주를 연결하는 충청권 광역급행철도(CTX) 추진 ▲대전 도심을 지나는 경부선, 호남선 철도 지하화 구상 ▲대전 제2연구단지 조성 ▲이공계 대학원생 대통령 과학장학금 확대 ▲석·박사, 포닥 등 젊은 연구자 성장 뒷받침 ▲공공기관 지정 해제·연구기관 경쟁력 제고 등의 지원 체계를 확립해 나가기로 했습.

 

이장우 시장은 "대통령께서 대전을 대한민국 과학수도로 명명하고 과학기술 정책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보인 것에 대해 대전시민을 대표해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면서 ▲호남고속도로 지선 지하화 추진 ▲대전교도소 이전사업 정상화 ▲기업중심은행 설립·대전투자청 설립 등을 건의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